평생교육, 시대의 물음에 답하다

신지운 (<다들> 기자)

‘제1차 평생학습타임즈 포럼’ 성황리에 개최
차기 정부 평생교육 정책 제언 쏟아져

미래는 예측하기 어렵다. 4차 산업혁명시대로 불리는 지금, 그 어려움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 기술의 변화 주기는 급격히 짧아지고 있고, 곳곳에서 일어나는 산업 자동화는 일자리 문제를 불러일으킨다. 특히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교육 정책의 다변화는 우리 사회 평생학습 체제로의 전환을 더욱 가속화한다. 본격적인 평생학습 시대로 접어드는 것이다.

우리는 이제 곧 새로운 정부를 맞이하게 된다. 불확실한 미래와 급속한 사회 변화 한 가운데에서 꾸려질 차기 정부 앞에 풀어야 할 숙제가 산적해있다. 그런데 그 숙제 하나하나가 만만치 않다. 이를 위해 평생교육계는 물론 각계각층의 관계자들이 함께 하는 거대한 토론의 자리가 마련되었다.

평생학습의 정론지로 출발한 평생학습타임즈가 여러 분야의 목소리를 담아 차기 정부의 평생교육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지난 27일 ‘제1회 평생학습타임즈 포럼’이 개최된 것. 평생학습타임즈와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 유네스코국제평생교육기구(UIL) 등이 ‘2017 차기정부 평생교육 정책의 향배를 논하다’는 주제로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500여 명이 참석해 행사장을 뜨겁게 달구었다.

▲ 왼쪽부터 최운실 평생학습타임즈 발행인, 김영철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원장

이날 기념식과 기조 발표 및 패널 토론회가 진행된 한국언론진흥재단 국제회의장은 평생교육을 통해 우리 사회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모색해온 관계자들로 성황을 이루었다. 기념식에는 최운실 평생학습타임즈 발행인(전 국가평생교육진흥원장), 김영철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 한준상 연세대 명예교수, 정민승 한국여성평생교육회장 등 평생교육계 원로 및 전문가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와 함께 이근규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장(제천시장)과 유종필 평생학습타임즈 객원 논설위원(관악구청장), 신민선 한국평생교육사협회장, 서울시 의회 서윤기 의원도 함께 했다.

기념식에 이어 1부 행사로 ‘4차 산업혁명시대 평생교육 정책 패러다임의 대전환’을 주제로 4차 산업혁명시대로 대변되는 새로운 변화의 시기를 맞은 지금, 평생교육 정책은 변화하는 시대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나아가 그 변화를 어떻게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을지에 대해 평생교육 관계자들의 열띤 논의가 오고갔다. 이어진 2부에서는 ‘차기 정부에 바란다: 각계 각층의 리조보컬리티를 담다’를 주제로 평생교육 전문가 및 관련 정책 입안자들이 자리해 향후 새롭게 꾸려질 차기 정부를 향해 여러 가지 당부와 제언을 제시했다.

▲ 2부 행사 ‘차기 정부에 바란다’ 토론 현장

앞서 최운실 발행인은 “여기 모인 여러분들이 평생교육의 빛이 되겠다고 나선 평생학습타임즈가 내민 손을 꼭 잡아주었다”면서 “요즘과 같이 길이 보이지 않는 혼돈의 시기에 평생교육을 통해 정확하고 예리하게 현실을 간파하여 잃었던 우리의 길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영철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은 환영사에서 “최운실 발행인은 평생학습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히고 희망을 불러일으키는 불씨가 되어야한다는 굳건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면서 “평생교육이야말로 국민의 희망이자 미래이며 새로운 나라를 만드는 씨앗이 되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영세 평생학습타임즈 상임고문(전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은 사이버 세상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을 현실 세계에 그대로 구현할 수 있고, 현실 세계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을 가상 세계에 구현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하고 융합적인 것이다”며 “국민 모두가 평생학습을 하지 않고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할 수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평생학습은 이렇게 변화하는 세상에서 성장 동력의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최측과 내빈들의 환영사와 축사 및 격려사에 이어 연세대 한준상 명예 교수가 기조 발표를 했다.

한 교수는 ‘4차 산업혁명시대, 차기 정부의 평생교육 정책 철학을 논하다’는 주제의 기조 발표를 통해 “국민의 행복권 추구와 보장이야말로 국가적 과제”라며 “새로운 산업혁명의 시대에 평생교육은 국민 모두의 행복권 보장에 그 목적을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