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서울 사진학습 아카이브 전시 개막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원장 김영철)은 10월 31일(수)부터 11월 16일(금)까지 3주간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종로구 송월길 52)에서 <서울학습 사진 아카이브>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새로운 발견, 서울학습’을 주제로 개최했던 제1회 아카이브 전시에 이어 ‘서울의 야학 기록(Read the World, read the word)’을 주제로 진행된다. 우리 사회의 변화와 요구에 조응하여 소외된 민중을 대상으로 대안적 교육의 장을 열어갔던 야학과, 야학을 근간으로 오늘날 제도적으로 정착된 성인문해교육을 주제로 구성된다. 학습을 통한 배움의 경험에서 소외된 사람들에게 대안적 학습의 장을 제공해왔던 ‘천막야학’, ‘노동야학’ 그리고 ‘장애인야학’ 관련 기록물과 더불어 야학에 뿌리를 두고 우리 사회에 제도 교육으로 정착한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이 선보일 예정이다.

 

‘천막야학’은 1950∼1960년대 전후 문맹률 증진을 위한 한글 보급을 목적으로 시작된 ‘성수재건학교(현 동부밑거름학교)’와 일성 이준열 열사의 구국 정신에 기초하여 학력보완 교육을 실시해온 ‘일성학교(현 일성여자중고등학교와 양원주부학교)’에서 실시해 왔던 다양한 교육 기록물이 전시된다. 당시의 통지표, 생활기록부, 졸업식 등과 관련한 기록물과 더불어 일성여자중고등학교의 이선재 교장, 성수직업청소년학교(동부밑거름학교의 전신)에서 활동했던 서울시교육청 교육연구원의 김시영 원장, 동부밑거름학교의 한상배 교장의 구술 영상을 통해 당시 ‘천막야학’을 소개한다.

 

이후 1970∼1980년대에 확산되었던 ‘노동야학’의 효시인 ‘겨레터 야학’과 전태일 열사의 분신 이후 여공들의 제안으로 시작되어 노동 야학의 원형을 제시했던 ‘청계 새마을 노동교실’의 수업장면 사진, 교가, 소풍 등의 학습 기록물은 겨레터 야학에서 1970년대 강학으로 활동했던 홍윤기 교수(동국대 철학과)의 구술과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1990년대 이후 소외된 사람들을 위한 대안적 교육으로서 ‘야학’의 순수성을 가장 잘 담아내고 있는 ‘장애인야학’과 관련하여 ‘배움과 투쟁’을 모토로 장애성인의 사고력과 실천 역량을 기르고자 다양한 교육활동을 추진해오고 있는 ‘노들야학’의 사진 기록물도 전시된다. ‘노들야학’에서 교사로 활동 중이신 천성호 원장(전국야학협의회 교육연구원)의 구술 영상과 함께 장애인 야학의 배움과 투쟁에 대한 사진 기록물을 관람할 수 있다.

 

인간의 기본적 욕구이자 권리인 ‘학습’이 지속적으로 펼쳐질 수 있도록 다양한 장을 마련해온 ‘야학’을 근간으로 공공의 제도적 영역에 자리하게 된 성인문해교육과 관련하여 비문해 성인학습자들의 시화 작품도 더불어 선보일 예정이다.

 

전후(戰後) 사회 재건과 문맹률 증진이라는 사회적 필요에 위하여 시작된 1950∼1960년대의 ‘천막야학’, 소외된 노동자의 대안적 학습으로 비롯되어 노동운동의 기폭제로 기능했던 1970∼1980년대 ‘노동야학’, 경제성장 이후 또 다른 소외계층으로 눈을 돌린 1990년대 이후 ‘장애인야학’, 그리고 이러한 학습에 대한 본질적 필요가 공공적으로 제도적으로 정착된 ‘성인문해교육’에 이르기까지 <서울 야학 기록>을 주제로 하는 아카이브 전시를 통하여 ‘야학’이 시대적 요구에 어떻게 조응해왔는지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본 전시는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의 「서울평생학습 아카이브」 사업의 일환으로 아카이브 기록물의 대시민 공유를 목적으로 준비되었으며, 김영철 원장은 아카이브 사업을 통하여 ‘학습’의 관점으로 서울시민의 과거와 현재를 조망함으로써 서울 평생학습의 새로운 장을 열어나갈 것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