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울 평생학습의 날

평생학습은 위대한 시민, 위대한 서울을 만든다

 

서울특별시와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은 지난 12월 4일 오후 1시 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올해 평생학습 성과공유회 ‘서울 평생학습의 날’ 행사를 가졌다. ‘서울 평생학습 다같이(together) 그리고 다가치(多價値)’를 슬로건으로 2018 평생교육 성과를 공유하고, 평생교육 관계자와 활동가·시민들의 소통과 화합을 다지는 시간이었다.

식전행사로 금천구 우쿨렐레 동아리의 공연과 문해교육 시화전 수상자의 시낭송이 진행됐다. 이들은 올 한 해 열심히 갈고 닦은 실력을 보여줬으며, 함께 한 모든 분들은 아낌없는 박수로 화답했다.

금천구 우쿨렐레 동아리 룰루랄라의 식전공연

 

개회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영상을 통해 “하고 싶은 공부를 하는 것이 행복이다. 위대한 서울은 위대한 시민이 만들고 위대한 시민은 평생학습이 만든다”라고 하면서 “서울이 시민 모두가 함께 배우고 더불어 성장하는 일상속의 배움터이자 글로벌 평생학습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축사를 전했다. 이어진 개회사에서 김영철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장은 “자치단체 중 「평생교육국」의 조직을 가진 곳은 서울특별시가 유일하다. 그만큼 평생학습의 미래에 선도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있어서 평생학습은 매우 중요하다. 위대한 서울을 만들어가는 시민이 되기 위해 모두가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주요 프로그램은 평생학습 프로그램 운영 우수사례 시상, 학습동아리 활동 수기공모전 수상작 시상, 특별강연, 사업성과 공유마당, 문해교육 시화전, 학습동아리 체험 활동 등으로 구성됐다. 평생학습 프로그램 운영 우수사례는 시민제안 평생학습 프로그램, 성인문해교육 프로그램, 학교형태 평생교육시설 프로그램 등 분야별 우수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13개 기관에 대해 시상했다. 우수사례로 ‘지역사회 관계회복을 위한 마을 전문가 양성과정’을 운영한 송파위례도서관, ‘사나이의 힐링밥상 이야기’를 운영한 금천장애인종합복지관, ‘미술로 이야기하는 나의세월’을 운영한 마들서로배우기센터의 발표가 있었다.

이와 함께 올해 시민의 다양한 학습동아리 활동을 확산하기 위해 추진한 ‘2018년 서울 학습동아리 활동 수기공모전’ 당선작 10작품에 대한 시상과 함께, 대상으로 선정된 ‘손으로 부르는 마음의 노래’ 수기 발표가 있었다.

특별강연에서 강창진 스피치 전문가는 ‘공감과 소통의 평생학습’을 주제로 평생학습에 있어서 바람직한 소통방법과 관계형성, 화술 등에 대해 실전 노하우를 전했다. 이날 강창진 강사는 시각포인트 핵심 5가지(미소, 시선처리, 제스처, 마이크, 자세)에 대해 강조했는데 강연 내용은 공감과 소통의 스킬을 향상하는데 매우 유익했을 것으로 생각된다.

 

이후 2부 사업성과 공유마당은 평생교육 관계자와 시민들이 함께 올해 성과를 살펴보고 자유롭게 서로의 경험을 나누는 ‘휴먼라이브러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밖에 행사장 로비에서는 ‘2018년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입상한 지역 문해교육 시화전 작품이 전시됐고, ‘2018년 학습동아리 활성화 사업’에 참여한 학습동아리들이 커피바리스타, 캘리그라피 체험부스를 운영했다.

행사장 로비에서 진행된 성인문해교육 시화전

서울특별시 평생교육 관계자는 “이번 평생학습 공유대회는 흥미롭고 다양한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운영성과를 공유함으로써 생활 속 평생학습 문화로 자리 잡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는 이날 행사에 참여하면서 ‘평생교육의 내일’에 희망을 갖는다. 평생교육의 비전, 방향과 목표, 계획과 진행, 성과와 피드백을 통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평생학습의 가치는 나를 알고 이웃을 이해하며, 함께 배우고 성장하면서 미래지향의 사회공동체를 만드는 것이다. 이는 곧 ‘우리 사회의 고질병 – 정경유착과 사회양극화를 타파해 모두가 인간다운 삶’을 누리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