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위한 ‘기업연계 시민대학’ 5월부터 본격화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이 시간적 여유가 없거나 근거리에 교육기관이 부족해 평생학습에 참여하지 못하는 직장인들을 위한 ‘기업연계 시민대학’을 올해 처음 운영한다. 기업과 협치를 기반으로 일과 중, 퇴근길에 직장인을 찾아가 무료 인문학 강좌 수업을 하는 내용이다.

 

첫 대상은 ㈜하나투어(찾아가는 시민대학)과 G밸리 인근 기업들(퇴근길 시민대학)이다. 5월 첫 시범운영 후 올해 총 10개 이상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직장인들이 회사나 퇴근길, 집근처에서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지원해 직장 생활 외에 교양수업을 원하는 시민들의 삶의 만족도를 높이고 나아가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이끌어내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2017년 서울시민 평생학습 참여 실태조사(재단법인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에 따르면 직장인의 참여율은 38%로 직장을 다니지 않은 사람(44.4%)보다 낮으며, 참여하지 못한 이유로 직장업무에 따른 시간부족(50.7%), 근거리 교육훈련기관 부재(12.8%) 등으로 나타났다.

 

‘기업연계 시민대학’은 직장인들이 쉽고 편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①찾아가는 시민대학 ②퇴근길 시민대학 2가지 유형으로 운영한다. ‘찾아가는 시민대학’은 기업 내 공간을 활용해 해당 기업의 직원에게 서울시가 인문 교육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올해 ㈜하나투어와 함께 4차 산업혁명시대 창의성·리더십·인문학 등의 내용으로 5월 중 처음으로 시범 운영을 할 계획이다. ㈜하나투어는 바쁜 일상 직장업무로 인문학 강좌에 참여하긴 힘든 임직원이 근무시간 중 참여할 수 있게 배려했다.

 

‘퇴근길 시민대학’은 유동인구가 많고 직장인의 접근이 쉬운 지하철역 인근에 시민대학 학습장을 마련해서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첫 시범 교육은 금천구와 연계해 5월 중으로 G밸리기업 시민청(1,7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 인근)교육장에서 진행한다. ‘삶을 견디고 있는 당신을 위한 철학’ 등 새로운 아이디어와 감수성을 강화 할 수 있는 인문학 강좌를 펼칠 계획이다.

 

국내 최대 중소기업 10,700여개 집적지인 G밸리에서 기업인과 근로자들에게 근거리 교육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자치구가 공간을 마련하고 서울시가 전문 강사진과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기업은 수업 참여를 희망하는 직장인을 모집한다.

 

학습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서울시 평생교육과(02-2133-3992) 또는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 시민대학사업팀(02-739-4461)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