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자유시민대학 체임버 오케스트라 연주회 성료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울자유시민대학 체임버 오케스트라가 기념 연주회를 열었다. 시민대학 본부 시민홀에서 6월 7일(금) 저녁 7시 30분 열린 이번 연주회는 올해 2회째를 맞았다.

시민 오케스트라는 서울자유시민대학 문화예술학과 프로그램(강좌명 : 내 인생 오케스트라 ‘인생오케’)를 통해 구성됐다. 전문 연주자는 아니지만 악기에 대한 열정이 넘치는 시민대학 대표하는 학습 연주자 총 20명이 함께하고 있다. 강연자 겸 지휘자인 유주환 교수가 주축이 되어 올해 두 번째 음악회를 가졌다.

<내 인생 오케스트라 : 인생오케>는 한때 음악을 전공했거나 악기에 열정을 담았지만, 여건이 허락지 않던 ‘시민 누구나’를 위한 프로그램이다. 지난 5년간 전문 단체에서 활동한 경험이 없는 음악 전공자, 평균 이상의 연주력을 가진 비 전공자를 대상으로 기획되었다. 음악과 인문학의 융복합을 통해 시민 참여와 배려, 조화와 협업의 가치를 목표로 하며, 연주곡의 인문학적 접근으로 폭넓고 깊이 있는 표현력으로 문화예술의 실천적 기회를 제공한다.

단원들은 20대~70대의 다양한 세대, 성별, 직업의 시민들로 3월28일 첫 수업 이후 9주 동안의 학습과 토론, 연습과정을 거쳐 이번 연주를 선보이게 됐다. 다양한 구성원들이 모인만큼 이들이 구현해 낼 수 있는 최적의 음악지도를 만들어 유주환 교수가 편곡을 했다.

특히 올해 공연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한 것으로 하이든의 교향곡 중 제6번 <아침>과 국민주의 작곡가인 바르톡 의 <루마니아 민속무곡>을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연주곡 선정의 배경으로 ①하이든의 교향곡 중 제6번 <아침 Le matin>은 작품의 1악장과 2악장에 등장하는 마치 “해 돋는 듯한” 분위기의 음악적 정서를 전하고자 했다. 100년 전, 3.1운동과 임시정부가 수립되었다는 의미는 우리 민족의 새로운 아침이 도래하고 있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새롭고 신선하며, 감격적인 역사의 경험을 작곡가 하이든의 <아침>을 통해 느껴보고자 한다. 이 작품이 가지는 생기와 희망과 새로운 하루에 대한 기대감이 100년 전 우리 민족이 가졌을 정서의 한 면을 잘 표현할 수 있다고 믿는다.

헝가리의 작곡가 바르톡은 순전히 음악적인 호기심과 창작에 대한 열망으로 ②루마니아 민속무곡을 작곡했지만, 이 작품에는 고유성과 비장함, 그리고 해학을 잃지 않는 성향으로 넘친다. 우리도 일제에 강점되었으나 우리를 결코 잃지 않고 비장함으로 항거하며, 희망을 놓지 않던 역사가 있다. 이러한 평행의 정서가 이 작품을 연주하게 된 이유다.
바르톡은 20세기 초의 작곡가이다. 그가 활동하던 시기 유럽의 화두는 대부분 ‘민족’이다. 강하고 힘이 센 나라들의 공세적 이데올로기도 민족이었으며 약한 소수의 나라들도 ‘민족’ 이데올로기로 방어하였다. 루마니아는 오랜 시간을 약한 민족으로 살아왔으며, 오랜 역사를 가졌으나 바깥의 형세에 눌려 어려움을 겪었던 민족이다.

음악회 지휘와 해설은 유주환이 맡았다. 유주환은 연세대학교, 미국 플로리다 주립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난파음악상 최우수상, 조선일보 음악상, 독일 Rias 작곡가 제전 대상, 프랑스 Lyon 국제 음악 콩쿠르, 미국 John Boda 작곡상 등을 수상했다.

문의 : 시민대학국 02-739-2752

제2회 서울자유시민대학 체임버오케스트라 음악회 스케치 영상

제2회 서울자유시민대학 체임버오케스트라 음악회 스케치 영상 일시 : 2019.6.7(금) 19:30~20:30장소 :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 시민홀 다음 연주는 12월에 개최될 예정입니다.많은 기대 바랍니다.

게시: 서울자유시민대학 2019년 6월 12일 수요일